스포츠뉴스

‘복부 통증’ 김하성, 부상자 명단은 피했다…복귀는 미지수 김하성 화이팅
작성자 : 죽은은 바람과같지 늘 내곁에 있으니 | 작성일 : 2023-09-19 조회수 : 10
파일첨부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지난 11일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단순한 통증이길.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복부 통증으로 2경기 연속 라인업에서 빠졌다.

김하성은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리는 2023 미국프로야구(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 경기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전날 경기 시작 직전 복부 통증으로 교체된 데 이은 이틀 연속 결장이다.

부상자 명단 등재는 피했다. 하지만 원인 모를 복부 통증이 지속돼 복귀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미국 매체 샌디에이고 유니언 트리뷴은 “샌디에이고 구단 의료진은 김하성의 복부 문제에 여전히 손도 대지 못하고 있다. 김하성의 리드오프 자리에는 잰더 보가츠가 대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날 밤 멜빈 샌디에이고 감독도 “맹장염 또는 그런 종류의 문제는 아니다. 좋은 쪽으로 생각하고 있다. 지금은 어떤 문제인지 100%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단순 통증이 아니라면 시즌 아웃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하성은 몸을 아끼지 않는 허슬 플레이로 팀을 이끌고 있다. 김하성은 올해 2루수, 3루수, 유격수를 오가며 철벽 수비를 보여줬다. 공격에서도 타율 0.265(501타수 133안타)에 17홈런 58타점 81득점 36도루로 좋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시즌 중반부터는 리드오프를 맡아 샌디에이고의 활력소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홈런 3개와 도루 4개를 추가하면 아시아 내야수 최초로 20홈런-40도루를 달성한다. 아시아 선수가 단일 시즌 40도루를 달성한 건 스즈키 이치로가 유일하다.

하지만 회복이 더딜 경우 최초의 대기록 도전은 무산될 수 있다.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다. 오클랜드전을 제외하면 올시즌 12경기를 남겨놓고 있는 상황이라 김하성의 부상 정도가 기록 도전에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김하성은 최근 유니언 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내 몸을 갈아 넣고 있다”며 “나는 쌩쌩한 상태를 유지하고 높은 수준의 플레이를 펼치며 팀 승리를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려고 노력 중이다. 체력을 유지하는 것이 내 일 같다”고 다짐한 바 있다. 

이전글 네빌의 작심 비판 "첼시는 미친 팀, 돈 쓰는 것 멈춰야"
다음글 오타니, 시즌아웃+PS 탈락 때문에 MVP 좌절? "135경기 출전했지만…"ㅠㅠ
이름 비밀번호
       
탑스크롤